공연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젝트 ‘데뷔를 대비하라’, 오는 23일 개최…“뮤지컬 8편, 연극 6편”
공연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젝트 ‘데뷔를 대비하라’, 오는 23일 개최…“뮤지컬 8편, 연극 6편”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0.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J컬쳐xYES24라이브홀, 창의인재동반사업 창작지원 쇼케이스 발표
팀 프로젝트로 개발한 총 14개 작품 3일간 공연 시연 선보여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연극, 뮤지컬 콘텐츠 사업을 이끌어갈 청년 인재 양성을 위해 창작 분야의 현장 전문가(멘토)를 통한 도제식 멘토링을 지원하는 쇼케이스가 진행된다.

‘데뷔를 대비하라’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0년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Make A Creative 우수 공연콘텐츠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에이치제이컬쳐(주)(대표 한승원, 이하 HJ컬쳐)와 예스이십사라이브홀(주)(대표 이선재, 이하 YES24라이브홀)이 참여기관으로 함께했다.

▲공연창작플랫폼 ‘데뷔를 대비하라’ 쇼케이스 포스터(사진=HJ컬쳐)
▲공연창작플랫폼 ‘데뷔를 대비하라’ 쇼케이스 포스터(사진=HJ컬쳐)

국내 공연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가 멘토로는 이만희 작가, 오은희 작가, 정영 작가, 지이선 작가, 장소영 작곡가, 원미솔 작곡가, 민찬홍 작곡가, 김태형 연출, 이대웅 연출, 연우무대의 유인수 대표, HJ컬쳐 한승원 대표, 스테이지앤조이 최경화 대표, 연극열전 허지혜 대표, 동국대학교 공연예술학과의 정달영 교수, 창작하는 공간 안혁원 대표가 참여했다. 지난 6개월간 멘티들은 창작부터 기획, 제작까지 현장 실무를 체험하는 과정을 거쳤으며 이러한 교육과정을 통해 숙성된 작품들로 이번 쇼케이스를 선보인다.

이번 쇼케이스는 멘토링을 바탕으로 개발한 총 14개 작품(뮤지컬 8개, 연극 6개)이 무대에 오른다. HJ컬쳐는 쇼케이스를 통해 향후 발전 가능한 작품들을 선보여, 국내 유수의 제작사와의 연계를 통해 산업계에 진출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일본, 중국 등에 있는 HJ 해외 파트너사에도 소개하여 해외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쇼케이스 첫날인 23일에는 뮤지컬 ‘The Rust’ (작곡 강택구)가 피칭으로, 연극 ‘6이 가진 숫자’ (극작 최소현, 연출 이지원), 뮤지컬 ‘윌리엄과 윌리엄의 윌리엄들’ (극작 김연미, 작곡 남궁유진), 연극 ‘빈 집’ (극작 김민지, 작곡 김도희, 연출 이기쁨)이 장면 시연으로 진행된다.

▲‘The Rust’는 19세기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각자의 방식으로 이름을 남기고자 한 네 남녀의 열정과 욕망, 우정과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6이 가진 숫자’는 고통은 혼자서 참는 것이라며 스스로를 고립시켰던 소년이, 처음으로 용기를 내 그 고통을 극복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윌리엄과 윌리엄의 윌리엄들’은 셰익스피어를 위조했다는 의혹으로 재판에 회부된 윌리엄 헨리 아일랜드, 법정에 선 그의 선택을 이야기한다. ▲‘빈 집’은 어느 빈집에 모인 이름도, 얼굴도 전혀 모르던 세 사람. 그 세 사람의 각자의 사연을 그린다.

24일에는 연극 ‘유다의 창문’ (극작 박윤혜, 연출 전순열, 음악감독 김진하), 연극 ‘긴 이별’ (작/연출 김연재), 뮤지컬 ‘르 코르뷔지에’ (극작 최준식, 작곡 임민홍, 연출 이병호), 뮤지컬 ‘시트러스’ (극작/작곡 정민설, 편곡 조인우, 연출 박문영, 음악감독 김여우리), 뮤지컬 ‘내츄럴 본 헤이터’ (극작 정호윤, 작곡 문동혁, 연출 김헌기), 연극 ‘메모리’ (극작 김지우, 연출 김은영)이 공연한다.

▲‘유다의 창문’은 1941년 여름 폴란드, 자유가 빼앗긴 시대에 다시 한번 자유를 꿈꾸는 이들을 그려냈다. ▲‘긴 이별’은 어느 매립지를 배경으로, 소리의 파장과 철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르 코르뷔지에’는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가 전쟁에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인류를 위한 도시 계획안을 발표하며, 쏟아지는 오해와 비난과 맞서면서도 지켜내고자 하는 인류애에 대한 고찰을 담은 작품이다. ▲‘시트러스’는 안드로이드 로봇과 인간이 공존하는 근 미래의 한 병실을 배경으로, 작가 소녀인 ‘지우’와 그를 찾아온 한 남자 ‘유’가 함께 글을 쓰게 되는 과정을 담아냈다. ▲‘내츄럴 본 헤이터’는 자기 자신을 제외한 모든 타인을 혐오하는 ‘세나’와 자기 자신을 혐오해온 ‘한아’가 서로를 통해 자신을 마주고하고 좀비 소굴이 된 병원에서 합심하여 탈출하는 이야기다. ▲‘메모리’는 의문의 교통사고 발생 후, 인공지능 프로그램의 메모리를 통해 사건의 경위를 파헤쳐 나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마지막날인 25일에는 뮤지컬 ‘언택트알러지’ (작/연출 강보미, 작곡/음악감독 권가현), 뮤지컬 ‘아직의 세계’ (극작 한아름, 작곡 신유진, 연출 진소윤), 뮤지컬 ‘파르팔라’ (극작 이세령, 작곡/음악감독 최천중, 연출 원채연), 연극 ‘유리와 유리’ (극작 김진희, 연출 김상미, 음악 김길려, 영상디자이너 정윤수)가 공연한다.

▲’언택트알러지’는 2049년, 대면과 접촉이 금지된 ‘언택트 공화국’에 반언택트를 꿈꾸는 사이비이단조직 ‘언택트 알러지교’가 출몰하며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아직의 세계’는 “아직 때가 아니야”라며 꿈을 포기한 주인공 ‘우주’가 자기 확신이 없는 인물들에게 시간을 주기위해 탄생한 ‘아직의 세계’를 통해 자신을 만나는 이야기를 다룬다. ▲‘파르팔라’는 저명한 행동심리학자의 파르팔라 대저택에서 그곳의 주인이자 유일한 어른 ‘석준’과 네 명의 아이들이 감춰둔 비밀스러운 사연을 파헤친다. ▲‘유리와 유리’는 어느날 사라진 유리로 인해 모이게 된 세 사람, ‘차이경’, ‘서은주’, ‘이영신’이 과거의 일들을 짚으며 유리가 사라진 이유를 찾게 된다. 피해자이자 가해자였던 유리의 이야기다.

한편, ‘데뷔를 대비하라’ 쇼케이스는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내부 관계자 등 제한된 소규모 인원만 초대해 23일부터 25일까지 콘텐츠문화광장 스테이지66에서 진행되며, 관객들과는 녹화중계로 만나게 될 예정이다.

공연문화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문화콘텐츠 전문그룹인 HJ컬쳐와 공연장 운영 뿐만 아니라 양질의 공연을 제공하는 플랫폼인 예스24라이브홀은 각자가 지닌 풍부한 경험과 자원을 적극 활용하여 신진 창작자의 작품 기획 및 제작을 지원하는 창작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HJ컬쳐와 예스24라이브홀은 앞으로도 공연예술 분야 인재 육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창작극에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쇼케이스 <데뷔를 대비하라> 작품 별 출연진

The Rust - 양서윤, 신진경
6이 가진 숫자 - 정휘, 김시영, 김유진, 유제윤
윌리엄과 윌리엄의 윌리엄들 - 박유덕, 임규형, 김지철
빈집 - 정새별, 한송희, 이주희
유다의 창문 - 전희수, 김빛나, 이준호, 이동준
긴 이별 - 라소영, 배선희, 김문희, 조연희
르 코르뷔지에 - 서영수, 신재명, 김유진, 오정훈, 양지원(女)
시트러스 - 박란주, 임강성, 김호진
내츄럴 본 헤이터 - 이금조, 박지영, 박건
메모리 - 진미사, 한세라, 박희정, 김보정
언택트알러지 - 손지애, 박준휘, 이예빈, 김용한, 이기완
아직의 세계 - 이예지, 심재현, 이주순
파르팔라 - 이준혁, 조환지, 한재아, 이진우, 한지희, 박주연
유리와 유리 - 이아름솔, 이혜, 오정택, 최세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