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한스’, 내달 9일 온라인 통해 최초 공개
뮤지컬 ‘한스’, 내달 9일 온라인 통해 최초 공개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0.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르만 헤세 자전적 소설 ‘수레바퀴 아래서’ 원작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2020 콘텐트 창의인재동반사업을 통해 창작된 창작 뮤지컬 <한스> 공연이 오는 11월 9일 온라인스트리밍으로 관객들에게 처음 선보인다.

▲뮤지컬 ‘한스’ 출연배우(왼쪽 상단부터)임진섭, 황순종, 김승용, 인선호, 신창주, 전해주
▲뮤지컬 ‘한스’ 출연배우(왼쪽 상단부터)임진섭, 황순종, 김승용, 인선호, 신창주, 전해주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성동문화재단과 함께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의 ‘2020 콘텐츠창의인재동반사업’에 플랫폼기관으로 선정되어 국내 공연계 최고 멘토와 우수한 창의교육생(멘티)을 매칭하여 ‘<MUSICAL A to Z> 뮤지컬’ 창의인재 멘토링 프로그램을 6개월간 진행해왔다.

이번에 공개되는 공연은 이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창작된 두 개의 작품 중 하나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공연으로 진행된다. 창의교육생(멘티)들은 지난 6개월간의 멘토링 과정을 거치며 창작과 기획을 구체화시키고 실무에 바로 뛰어 들 수 있을 정도의 기량을 만들어 냈다.

이번 두 개의 작품 중 첫 번째 작품인 뮤지컬 <한스>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독일 작가 헤르만 헤세의 자전적 소설 <수레바퀴 아래서>를 원작으로 창작된 작품이다. 작가인 헤르만 헤세는 마울브론 기숙신학교에 진학했지만 1년 만에 중퇴한 후, 시계 부품 공장과 서점을 전전한 경험을 모티브로 이 작품을 썼으며, 소설 속에서 작가는 인간의 창의성과 의지를 짓밟는 교육을 비판했다. 창작 뮤지컬 <한스>는 19세기 독일 교육에 대해 비판하는 원작과는 달리 현시대의 모든 청년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보내는 작품으로 재탄생 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에서 활약한 대학로 블루칩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며 뮤지컬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어른들의 기준에 맞춰진 ‘한스’역에 임진섭, 어른들의 기준은 그저 자유를 억압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여기며 반항하는 ‘하일러’역에 황순종, 둘은 서로의 상반된 상황을 연기한다. 

‘모든 건 널 위한 거야'를 전제로 삶의 기준을 정해버리고 그것이 답이라고 여기는 어른들로 인해 병들어가는 ‘한스’에게서는 공감을, 그런 어른들에게 반항하는 ‘하일러’에게서는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다. 또한, 영화와 뮤지컬, 연극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활약 중인 김승용, 인선호, 신창주, 전해주가 1인 다 역을 소화하며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