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오는 7일 티켓 오픈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오는 7일 티켓 오픈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2.0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연 배우 8인 정영주, 황석정, 이영미, 오소연, 김국희, 전성민, 김히어라, 김환희 의기투합
새로운 배우 10인 이소정, 강애심, 한지연, 최유하, 김려원, 임진아, 황한나, 정가희, 이진경,이상아 합류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국내 초연 이후 3년 만에 정동극장에서 귀환하는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가 오는 7일 티켓오픈을 통해 본격적인 관객맞이에 나선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베르나르다 알바 役 이소정, 정영주(사진=정동극장)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베르나르다 알바 役 이소정, 정영주(사진=정동극장)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마이클 존 라키우사(Michael John LaChiusa)가 대본‧작사‧음악을 맡아 뮤지컬로 재탄생 시켰다. 국내 관객에게는 뮤지컬 <씨 왓 아이 워너 씨>로 잘 알려진 마이클 존 라키우사는 가르시아 로르카의 원작을 넘버 20곡의 뮤지컬로 완성했다. 
 
지난 2018년 국내 초연 당시, 전 좌석 매진을 일으키며 관객의 극찬을 받은 것은 물론,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소극장 뮤지컬상’,‘여우주연상(정영주 배우)’,‘여자 신인상(김환희 배우)’, ‘음악상(김성수 음악감독)’ 4관왕을 차지하며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내년 상반기를 여는 <베르나르다 알바>는 정영주 배우가 출연과 함께 직접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무대 안팎을 책임진다. 정영주 배우는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처절하게 극적이고 슬프게 관능적인 작품이다”라며 이 작품의 매력을 소개했다. “시작한 이상 제대로 해보려는 생각”이라 말하며 “이 작품은 10명의 여자 배우들만 출연하는 공연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흔치 않은 시도를 하고 있다. 10명의 여자 배우를 모으는 건 어렵지 않지만, 10명의 여자 배우만 나오는 공연을 올리는 것은 쉽지 않다. 의무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통제된 무대 위, 배우들 사이의 미묘한 긴장감이 열어 젖혀진다. 숨 막히는 분위기 속에서 움트는 인물간의 본능과 욕망은 치열하고 뜨겁게 불타오른다. 이 작품의 매력은 단연 ‘플라멩코’로 표현하는 격정의 리듬과 몸짓이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인간 내면의 욕망과 자유에 대한 갈망을 스페인 남부의 전통 무용인 플라멩코의 정열적인 몸짓, 그리고 격정적인 음악으로 표출한다. 

심장을 두드리는 격정의 탭과 마주치며 소리 내는 박수가 만들어내는 리듬감은 열정과 자유를 향한 인물들의 감정을 격정적으로 끌어올린다. 무대를 채우는 인물들 간의 긴장감 속에 표출되는 플라멩코의 리듬은 극대화된 시청각적 효과로 관객을 압도한다. 플라멩코는 때론 관능적으로 작품 속 캐릭터들의 내밀한 본능을 깨우고, 때로는 휘몰아치는 격정의 무대를 연출한다.
 
이혜정 안무 감독은 이번 공연 안무 계획에 대해 “초연과는 무대 공간이 다르기 때문에 정동극장 무대에 맞춰 안무를 준비하고 있다”며 “많은 출연진이 에너지를 보여주는 장면을 다양한 상환 내에서 여러 감정선으로 보여주는 시도를 하려고 계획 중이다. 움직임의 표현에서 가르시아 로르카 시인이 추구했던 언어적 유희와 익살을 녹여 낼 수 있도록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작품은 무대 위, 10인의 여배우가 100분을 책임진다. 정동극장과 브이컴퍼니는 이번 공연을 더블캐스트 구성으로 총18인의 여배우를 캐스팅했다. 초연 무대를 함께 했던 정영주, 황석정, 이영미, 오소연, 김국희, 전성민, 김히어라, 김환희 배우가 이번에도 함께 한다. 지난 7월, 정동극장과 브이컴퍼니는 오디션을 통해 베르나르다 알바, 폰시아, 앙구스티아스, 아델라, 아멜리아역을 포함한 주요 배역을 선발하였다. 새로 합류한 배우는 이소정, 강애심, 한지연, 최유하, 김려원, 임진아, 황한나, 정가희, 이진경, 이상아 배우다.  

2021년, 정영주와 함께 ‘베르나르다 알바’역을 새로 연기하게 된 배우는 월드클래스 뮤지컬 배우 이소정이다. 이소정은 세계 4대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킴’역으로 한국인 최초 주연으로 브로드웨이 무대에 데뷔한 배우다. 경험과 관록을 바탕으로 한 연기력과 풍성한 음색으로 깊이 있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베르나르다의 노모로 집에서의 탈출을 일삼는 ‘마리아 호세파’역에는 초연 배우 황석정과 새로 합류한 강애심 배우가 더블 캐스팅되었다. 최근 드라마와 영화에서 개성 있는 역할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강애심 배우는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공연의 무게감을 더할 것이다.

표면적으로는 베르나르다 알바의 충신으로 비춰지나, 사실 집안 구성원들을 이간질하고 조롱하는 등 갈등을 키우는 이중적인 면모의 집사 ‘폰시아’ 역에는 초연 배우 이영미와 새로 합류한 배우 한지연이 참여한다. 

베르나르다의 첫째 딸 ‘앙구스티아스’에는 새로 합류한 배우 최유하와 김려원이 캐스팅되었다. 현실에 순응하지만 날카로운 성격의 둘째 딸 ‘막달레나’역도 새로 합류한 임진아, 황한나배우가 연기한다. 순수한 영혼을 가진 셋째 딸 ‘아멜리아’는 초연 배우 김환희와 새로 합류한 정가희가 역할한다. 

초연 배우 전성민, 김국희는 몸이 불편하고, 병약하지만 후반부에서 반전의 성격을 보여주는 넷째 딸 ‘마르뜨리오’에 캐스팅 되었다. 첫째 딸과 가장 큰 갈등을 겪게 되는 막내 딸 ‘아델라’역에는 초연 배우 오소연과 김히어라가 역할한다. 새로 합류한 배우 이진경은 베르나르다 집안의 하녀와 이웃 프루덴시아를 동시에 연기하며, 새로 합류한 이상아 배우는 어린 하녀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한다. 

내년 1월 22일부터 3월 14일까지 공연하는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오는 12월 7일 1차 티켓 오픈(공연일정:1/22-2/3)된다. 오전 10시 정동극장 홈페이지에서 예매가능하며,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공연시간: 100분 / 티켓가격: 전석 7만원 / 매주 월요일 공연 없음) (문의 : 정동극장 02-751-1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