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의회 정재호 의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의 이끌어
종로구의회 정재호 의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의 이끌어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1.02.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지역 방역활동 회의 주재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종로구의회 정재호 의원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지역 방역활동 관련 회의를 주재했다.

▲종로구의회 정재호 의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의
▲종로구의회 정재호 의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의 마련(사진=종로구의회)

지난해 종로구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공공근로사업의 일환으로 ‘종로구 코로나19 특별 방역단’을 한시적으로 운영했으나 2020년 12월 31일 사업 종료 후 2021년도 방역단 예산이 확보되지 않아 지역 방역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정재호 의원은 종로구새마을회, 새마을지도자종로구협의회 관계자 및 종로구청 관계부서 직원들이 참석한 회의를 개최했다. 

그 결과 각 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에서 생활 방역활동을 확대해 코로나19 방역 봉사를 하고 종로구청에서는 안전한 방역활동을 위한 유류비 및 마스크, 장갑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협의를 이끌어냈다.

정재호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방역 활동이 꾸준히 유지되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흔쾌히 협의에 응해 주신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하루 빨리 새마을지도자 중심의 코로나19 방역단을 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구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는 의정활동을 펴나가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정재호 의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년 2월부터 꾸준히 방역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