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인간과 문화 포럼’, 온라인 생중계…“지속 가능한 지구 환경 위한 논의”
‘제9회 인간과 문화 포럼’, 온라인 생중계…“지속 가능한 지구 환경 위한 논의”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8.0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5 PM 2:00 인문360 유튜브 중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우리의 일상과 사회·문화적 변화에 대한 인문적 담론을 확산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하 출판진흥원)과 함께 오는 5일(목) 오후 2시, ‘우리의 환경을 개선하는 방법 – 지속 가능한 지구 환경을 위해 필요한 것들’을 주제로 아홉 번째 ‘인간과 문화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우리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 대처, 실천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 유동헌 명예선임연구위원이 ‘친환경 에너지 정책과 환경 보호는 양립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발표하고, 박재용 과학작가는 ‘2050 탄소 중립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를, 알맹상점 고금숙 대표는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을 어떻게 행동으로 옮길 것인가’를 이야기한다. 이후 발표자들은 ‘지속 가능한 지구 환경을 위해 필요한 것들’을 주제로 종합 토론을 이어간다.

이번 토론회의 발표자는 환경 보호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고 읽어 볼 수 있는 책으로 ‘에너지 빅뱅(이종헌 지음)’, ‘파란하늘 빨간지구(조천호 지음)’, ‘기후변화의 심리학(조지 마셜 지음)’을 추천했다.

‘인간과 문화 포럼’은 지난 2020년 12월 3일에 첫 문을 열었다. 올해는 매월 첫 번째 목요일에, 온라인 생중계 토론회로 진행한다. 시청을 원하는 경우 4일(수)까지 인문360° 누리집(https://inmun360.culture.go.kr)에서 참가 신청을 하면 중계 영상에 바로 접속할 수 있는 인터넷 주소(URL)를 안내받을 수 있다.
  * 인문360 유튜브(https://www.youtube.com/360inmun), 문체부 페이스북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7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탈리아 로마에서 처음으로 정식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문화장관회의에서는 사회적 연대 강화, 공통의 정체성 형성 등, 문화가 지닌 사회적 가치 때문에 문화를 기후위기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중요한 축으로 다뤘다.”라며 “이번 토론회에서도 우리가 처한 환경 위기를 살펴보고 지속 가능한 지구 환경을 만들 수 있는 행동 등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후 변화와 인간의 삶, 문화의 역할에 대한 해법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