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 「경기, 마한‧백제」, 매장문화재로 본 고대 사회
특별전 「경기, 마한‧백제」, 매장문화재로 본 고대 사회
  • 이지완 기자
  • 승인 2021.08.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박물관, 오는 10부터 10월 31일까지
매장문화재 발굴 성과 특별전으로 선봬

[서울문화투데이 이지완 기자] 문화재청의 최근 매장문화재 발굴 성과를 경기지역 마한(馬韓) 사회로 선보이는 전시가 열린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사단법인 한국문화유산협회(회장 서영일), 경기도박물관(관장직무대리 정성희)과 오는 10일부터 10월 31일까지 83일간 경기도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경기, 마한‧백제」를 개최한다고 알렸다.

이번 특별전은 경기지역 마한(馬韓) 사회 태동과 시작, 고대 정치세력으로의 발전과 변천 등을 새롭게 재조명하고, 매장문화재의 고고학적 가치를 국민과 함께 나누고자 기획됐다.

▲구리토평동 청동기시대 환구 및 주거지 출토유물(사진=문화재청 제공)
▲구리토평동 청동기시대 환구 및 주거지 출토유물(사진=문화재청 제공)

전시는 3가지 주제로 구성돼 경기지역 마한사회의 태동과 시작, 물질문화와 대외교류, 그리고 고대 정치세력으로의 발전과 한성백제로 변천 등의 사실을 한곳에서 직접 체험하고 만나 볼 수 있게 구성됐다.

1부 “마한, 여명을 열다”에서는 인천, 고양, 구리 지역 등에서 출토된 한국식동검(細形銅劍, 청동기시대 후기부터 초기철기까지 사용했던 청동으로 만든 칼)과 덧띠토기(粘土帶土器, 토기의 입술 바깥에 점토띠를 붙힌 토기) 등으로 마한 사회의 태동과 출현 배경을 소개한다. 2부 “마한을 말하다”에서는 경기지역 마한 사회의 시작과 발전, 변화의 흐름, 대외교류 양상을 이해할 수 있는 김포 운양동 유적에서 출토된 금제이식(金製耳飾), 철검(鐵劍), 마노(瑪瑙)구슬 등을 선보인다.

▲화성 요리 목관묘 출토 금동관모(사진=문화재청 제공)
▲화성 요리 목관묘 출토 금동관모(사진=문화재청 제공)

마지막 3부 “마한에서 한성백제로”에서는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에서 출토된 삼족기(三足器, 발이 세 개 달린 그릇)와 단경호(短頸壺, 둥근 몸통에 짧은 목이 달린 항아리), 화성 요리 고분 출토 금동관모(金銅冠帽, 금동으로 만든 모자)와 금동식리(金銅飾履, 금동으로 만든 신발) 등의 유물을 통해 마한과 한성백제의 관계, 마한에서 한성백제로의 이행과정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사전예약 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사전예약은 경기도박물관 누리집(https:musenet.ggch.kr)에서 가능하며 시간당 80명, 하루 최대 640명이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이외에도 교육프로그램과 학술세미나 등 다양한 행사도 준비된다.

▲서울 몽촌토성 출토,궁-자명 토기(사진= 문화재청 제공)
▲서울 몽촌토성 출토,궁-자명 토기(사진=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과 (사)한국문화유산협회, 경기도박물관은 이번 전시로 최근 경기지역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매장문화재 발굴 자료를 국민과 함께 공유하며 마한 사람들의 삶과 죽음, 고대 정치의 성립과 변천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생생하게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