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오페라축제, 네 번째 메인오페라 ‘아이다’ 공연…“코로나 이겨낼 개선행진곡”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네 번째 메인오페라 ‘아이다’ 공연…“코로나 이겨낼 개선행진곡”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10.0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2~10.23, 대구오페라하우스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네 번째 메인오페라 베르디의 <아이다>가 다가올 22일과 23일 무대에 오른다. 

이번 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아이다>는 2017년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서 공연될 당시 전석매진을 기록, 티켓 품귀현상을 겪었을 만큼 크게 사랑받았던 작품을 재연출해 선보이게 된다. 6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에서 연출상과 창작부문 최우수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등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회수가 2017년에 이어 다시 연출을 맡았고, 탁월한 오페라 해석력을 자랑하는 지휘자 김덕기가 지휘봉을 잡는다. 

▲오페라 ‘아이다’ 공연 장면 (사진=대구국제오페라축제 제공)
▲오페라 ‘아이다’ 공연 장면 (사진=대구국제오페라축제 제공)

오페라 <아이다>는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하여 라다메스 장군과 포로인 에티오피아 공주 아이다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베르디가 예순 가까운 나이에 작곡한 필생의 역작이다. 홍해와 지중해를 잇는 수에즈 운하가 건설되고 있는 동안 이집트 국왕의 의뢰로 탄생했으며, 초연 직후 미국과 유럽 전역의 극장들을 정복하는 놀라운 기록을 남겼다. 

특히 2막의 이집트군 개선 장면은 역대 오페라 중 가장 웅장한 파노라마를 자랑하며, 화려한 오케스트라의 선율과 대규모 출연진의 합창, 현란한 군무, 거대한 무대장치로 ‘종합예술’ 오페라의 매력을 한껏 뽐내는 대작이다. ‘청아한 아이다 Celeste Aida (1막, 라다메스)’, ‘이기고 돌아오라  Ritorna vincitor! (1막, 아이다)’, ‘개선행진곡 Marcia Trionfale (2막)’들로 특히 사랑받는 작품이기도 하다.

탄탄한 출연진 역시 공연을 한껏 기대하게 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소프라노 조선형과 이은주가 주인공 ‘아이다’를, 테너 이정원과 하석배가 아이다의 연인 ‘라다메스’ 장군을, 메조소프라노 양송미와 사비나 킴이 아이다의 연적이자 라다메스를 사랑하는 ‘암네리스’ 공주를, 바리톤 양준모와 제상철이 아이다의 아버지 ‘아모나스로’를 맡아 노래할 예정인 것.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와 대구오페라콰이어가 함께하며, 무용과 연기 등 관객의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게 될 오페라 <아이다>는 축제 개막 전부터 일찌감치 전석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정갑균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은 “지난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코로나19로 정상 진행되지 못했고, 2년 만에 개최되면서 축제의 주제를 ‘치유(Healing)’로 정한 것은 예술이 갖고 있는 치유의 힘을 시민 여러분과 나누기 위해서였다”라며 “이번에 선보일 오페라 <아이다>야말로 우리 모두에게 ‘치유의 기적’을 선사하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코로나19의 산발적 감염이 남아있는 가운데, 정부는 머지않아 소위 ‘위드 코로나’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국제적 규모의 문화행사가 재개되는가 하면 세계 각국 유명 극장에서도 공연들이 시작되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그러나, 축제의 마지막 작품을 올리는 11월까지 ‘안전한 공연’을 모토로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을 방침이다. 연주자는 물론, 다수의 공연 관계자가 참여하는 만큼 절대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공연을 준비하게 되는데, 출연진은 물론 무대 스태프까지 PCR검사결과를 먼저 제출한 다음 공연에 참여할 수 있다. 마지막 무대연습인 제너럴 리허설 직전까지 전체 참가자가 마스크를 착용하며, 개인방역에도 빈틈이 없도록 한다. <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전체 공연은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아이다> 이후 국립오페라단과 함께할 <삼손과 데릴라>,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청교도>를 준비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 www.daeguoperahouse.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