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8일 ‘문래예술공장’ 개관
서울시, 28일 ‘문래예술공장’ 개관
  • 박기훈 기자
  • 승인 2010.01.2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물공장촌에서 예술창작단지로,지역문화 활성화 거점 기대

서울시는 준공업 낙후지역인 철물공장촌에서 예술창작단지로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의 ‘문래창작촌’에 새로운 문화공간인 ‘문래예술공장’이 28일에 문을 연다고 전했다.

서울시창작공간의 여섯 번째 공간으로 탄생하는 문래예술공장은 옛 철공소 자리에 새롭게 건립된 다목적 창작공간으로, 2009년 10월에 개관한 금천예술공장과 더불어 문화창조 지대로 급부상하고 있는 서울 서남권 일대의 지역문화 활성화의 거점이 될 것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창의문화도시 구현을 위한 컬처노믹스의 핵심전략으로서 활발하게 조성되고 있는 서울시창작공간은 2009년 한 해 동안 남산예술센터(6/9), 서교예술실험센터(6/18), 금천예술공장(10/7), 신당창작아케이드(10/16), 연희문학창작촌(11/5) 등 모두 5곳을 개관, 예술가 및 지역주민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운영 중이다.

문래예술공장은 앞으로 공연 및 시각예술의 교류 및 기획 프로젝트와 국제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시민 문화향유 및 소통을 위한 공공예술 프로그램과 연중행사로 ‘문래예술공장 페스티벌’을 열 계획이다.

한편 2010년에는 문래예술공장 개관을 시작으로 성북예술창작센터,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홍은예술창작센터가 개관을 준비하고 있어 모두 12개의 서울시창작공간이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문화투데이 박기훈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