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대명창 박애리,'사랑채, 그리운 꽃이 피어나는 공간'콘서트
신세대명창 박애리,'사랑채, 그리운 꽃이 피어나는 공간'콘서트
  • 박기훈 기자
  • 승인 2010.02.16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전 좌석 초청 단독콘서트 열어

신세대 명창 ‘대장금’ 박애리가 사랑채에서 손님을 맞이한다.

오는 21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길 158 소재)에서 ‘戀 그리워하다’(주최, 주관 박애리) 라는 제목을 단 박애리의 단독 콘서트가 열린다.

손님을 맞는 공간인 사랑채는 언제나 이야기꽃이 피기 마련이다. 이번 공연은 ‘사랑채에 모신 손님들과 그리움’을 테마로 하여, 그리움을 노래한 전통 판소리에서부터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구성한 국악실내악곡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넘나드는 소리와 이야기꽃을 피우는 것으로 구성했다.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위해 열게 된 이번 단독 콘서트는 기획부터 공연 진행까지 모두 박애리 자신이 맡았다. 그녀는 “이번 공연은 저만의 사랑채로 관객들을 초대해 소리를 매개로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 공연” 이라며 러닝타임 90분을 옛소리부터 전라도 육자배기까지 알차게 채울 것을 다짐했다.

남상일(소리), 이서윤(춤), 이정화(춤) 등이 출연하고 임현빈(고수), 민속악회 ‘수리’(민요반주), 국악실내악단(실내악곡 연주), 연지은, 박현경, 배련, 유호식, 연홍관 등의 연주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어화 세상’, ‘사랑가’, ‘이별가’, ‘기다림’ 등 총 9곡으로 진행된다.

시대 변화의 흐름에 따라 달리 사랑받아왔던 우리 소리의 곡진함과 아름다움을 옛 정취가 물씬 풍기는 격자무늬의 창과 자그마한 찻상이 놓인 아늑한 사랑채에서 느낄 수 있게 하는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은 함께 소통하고 교감하면서 판소리를 비롯한 한국음악과 더욱 친근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공연문의 010-3211-1638

박애리
중앙대학교 음악대학 한국음악학과 졸업.
1994년 제12회 전주 대사습놀이 학생부 판소리 부문 장원. 교육부장관상 수상
1996년 제12회 동아 국악 콩쿨 일반부 판소리 부문 금상.
2002년 제2회 전주 산조축제 또랑깡대 페스티발 <창작판소리>부문 대상.
2004 대한민국 기업커뮤니케이션 대상 [특별상] / 사보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예술가상 수상
2005년 남도 민요 경창대회 명창부 대상. 대통령상 수상.
1999년 국립창극단에 입단.
2000년~2009년 창극<배비장전>의 애랑, 총체극<우루왕>의 바리공주, 창극<춘향>의 춘향,
창극<청>의 심청, 젊은창극<시집가는 날>의 입분, 젊은창극<산불>의 점례, 젊은창극<로미오와 줄리엣>의 줄리엣, 창극<적벽>의 제갈공명 역으로 출연.

국립창극단에서의 활동 외에 MBC TV 드라마 <대장금>의 OST '오나라'를 녹음.
대중가수 SG워너비 <아리랑> 구음 피쳐링.
2008년~2009년 극단「모시는 사람들」과 함께 에든버러프린지페스티벌에 참가,
연극 <몽연>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출연.

콜롬비아, 일본, 이스라엘, 터키, 네덜란드, 중국, 상해, 뉴질랜드, 호주, 헝가리, 체코, 인도네시아, 베트남,
독일, 파리, 영국, 페루 등에서 판소리 및 창극, 한류공연.
2009년 중국 허베이(河北) 성 탕산(唐山) 시 명예시민 겸 홍보대사 위촉 
2009년 사단법인 한민족문화협회의 홍보대사로 위촉
현재 KBS 국악한마당 <박애리가 전하는 오늘의 춘향>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립창극단 단원으로 활동중

서울문화투데이 박기훈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