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01:07
   
> 뉴스 > 관광·축제 > 맛집
     
홍대입구, 辛(신)양푼갈비찜
찌는 더위와 ‘맞짱’뜨는 매운 맛
2010년 06월 19일 (토) 14:36:45 성열한 기자 press@sctoday.co.kr

[서울문화투데이=성열한 기자] 고기를 구워먹는데 지쳤다면, 매운 맛이 상큼한 양푼찜으로!

   
▲辛(신)양푼갈비찜의 한 상 차림

철판에 구워먹는 삼겹살과 숯불에 구운 갈비가 지겹다면 양푼에 빠진 돼지들을 맛보는 것은 어떨까? 배가 불러도, 매운 맛에 혀가 쓰려도 쉼 없이 젓가락질은 계속되는 맛 집이 있다. ‘손이가요 손이가~’하는 추억의 CM송이 생각나게 하는 그 곳은 바로 젊음의 거리 홍대입구에 위치한 ‘辛(신)양푼갈비찜’이다.

   
▲홍대입구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辛(신)양푼갈비찜

인천에서 처음 문을 연 ‘辛(신)양푼갈비찜’은 본점의 큰 인기 덕분에 인천뿐만 아니라 부천일대에 체인점들을 유치했고 마침내 지난 5월 서울의 홍대 입구에 직영점이 자리하게 됐다.

신양푼갈비찜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매운 맛이다. 매운 것을 좋아하지 않는 손님들을 위한 순한 맛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오로지 매운 음식이 좋아 땀을 뻘뻘 흘리며 물을 꼴깍꼴깍 삼킬 수 있는 손님만을 편애(?)한다. 때문에 일본 관광객이 이곳을 찾았다가 매운 맛이라는 설명을 듣고 돌아서 나가는 모습을 직접 목격하기도 했다.

   
▲辛(신)양푼갈비찜의 메뉴

매운 맛을 내는 양념에는 화학조미료는 전혀 포함되지 않고 청량고추와 여러 가지 과일을 포함한 12가지 재료를 모두 손수 준비해 만든다. 또한 양념을 한 몸에 받아들여야하는 돼지고기도 냄새가 나지 않게 하기위해서 갖은 한약재와 막걸리에 넣어 삶아낸 뒤 찬물로 행궈 기름기를 쫙 빼낸다. 그 다음 앞서 만든 양념으로 2시간 이상을 졸여야 재료가 완성이 된다.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기 때문에 재료가 떨어져 손님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오는 양푼 속 팽이버섯으로 그 자태를 숨긴 돼지갈비가, 국자로 휘저어주니 붉은 옷을 입고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아직 매운 맛을 느껴보지도 못했는데 벌써 수증기 열기에 후끈 달아오른다.

신양푼갈비찜을 먹을 때에는 무채와 김으로 싸서 함께 먹는 것이 별미다. 그래도 매운 맛을 강렬함이 남아 있다면 계란찜에 숟가락을 들이대면 된다. 해물육수를 사용해 만든 계란찜은 부드럽고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아 입가심을 하기에 좋다. 아니면 누룽지탕이나 쿨피스를 함께 먹어도 된다.

   
▲옛날 도시락과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

매콤한 양념을 보고 있자면 ‘여기다 밥을 한번 볶아 봤으면 좋겠는데...’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주저할 것 없이 양푼에 밥을 볶으면 된다. 볶음 김치와 콩자반, 소세지와 나란히 자리해 계란 후라이를 덮고 있는 추억의 도시락과 함께 먹는 방법도 있다.

‘辛(신)양푼갈비찜’을 많이 찾는 손님들은 주로 30대를 전후로 한 직장인들이다. 습하고 찌는 더위 속에서 스트레스가 목을 조여 온다면 화끈한 신양푼갈비찜으로 확 풀어버리면 좋을 것이다. 고기를 구워먹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맛을 느껴보고 싶은 사람들이나 매운 맛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먹거리가 될 것이다.

   
▲월드컵 한국 경기를 맞아 辛(신)양푼갈비찜을 찾은 손님들의 모습

따뜻해 보이는 붉은 조명 아래 자리 잡은 나무소재의 깔끔한 인테리어는 음식을 더욱 맛깔스러워 보이도록 한다. 또한 가게의 청결함을 중시하는 사장님 덕분에 이곳에선 끈적거리는 테이블에 휴지를 깔고 숟가락, 젓가락을 올려놓으며 불쾌함을 느낄 필요가 없다. 여느 음식점처럼 맛있는 음식을 먹다가도 뒷사람과 등이 맞닿는다든지 팔에 치이지 않을 만큼의 넉넉한 공간 배치도 이 집의 장점이다.

홍대에 가면 한번 쯤 가봐야 할 곳, ‘辛(신)양푼갈비찜’은 홍대입구역 4번 출구를 나와서 보이는 우측길을 따라 100m가량 직진 후 패밀리마트를 끼고 우측으로 50m이내(홍대걷고 싶은 거리)에 위치해 있다. 문의전화 02)337-8960

     관광·축제 주요기사
관광공사, 일본 최대 여행박람회 '투어리즘 EXPO 재팬 2018' 참가
9월, 케이스타일허브에서 문화체험 한다
관광공사, 전북 내장산리조트 관광지 용지분양 실시
‘대한민국 관광사진 공모전’ 수상작 100점 선정
서울특별시관광협회 '서울 호스피탤리티 아카데미 최고경영자과정’ 시작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dk_justice
(180.XXX.XXX.242)
2010-07-06 12:36:15
갈비찜 하나로 승부하는 집..
오픈한지 얼마 안됐다고 들었는데..맛에 상당한 내공이 느껴지는 맛집입니다.
원래 진정한 맛집들은 메뉴판이 단촐하죠..이집 역시 돼지랑 소갈비찜 달랑 두 개..
선택의 폭이나 자유(?)로움은 다소 떨어지나 깊으면서도 칼칼한 매운맛이 기분 좋아지게
합니다. 여기에 매운맛을 달래주는 서브메뉴(계란찜,누룽지탕)도 수준급이구요..
전체기사의견(1)
[성기숙의 문화읽기]국립국악원무용단,
[김승국의 국악담론]방탄소년단의 음악
솔라첼로 성악연구회 정기연주회 '그대
UNESCO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포기와 베스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전당
하와이 '사진결혼'의 애환, 현대 무
[성기숙의 문화읽기]신무용가 조택원의
‘다함께 흥겨운 춤을!’ 천안흥타령춤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