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직원들의 ‘조작과 음해’로 결론난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사퇴
서울시향 직원들의 ‘조작과 음해’로 결론난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사퇴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6.03.0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서울시향 정명훈 전 감독 보좌역 백 모씨 비롯 사무국 직원 10명 검찰 송치

피해자가 가해자, 가해자가 피해자로 바뀌는 역전의 드라마를 쓴 서울시향에 대한 조사결과 시향직원들의 조작과 음해로 밝혀지면서 배후로 주목되고 있는 정명훈 감독과 그 부인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정 전 감독의 경우 서울시 의회에서 제기한 정명훈 감독의 ‘항공료 횡령’ 의혹 건 등도 아직 남아있는 상태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3일 서울시향 직원들의 박현정 전 대표에 대한 성희롱, 인사전횡 등 고소 사건이 모두 무혐의로 결론내고 박 전 대표를 고소했던 서울시향 직원 백 모씨를 비롯해 10명은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향 정명훈 전 예술 감독의 보좌 역할을 담당한 백 모씨에게 이러한 투서를 유포하도록 지시한 정황이 있는 정 감독의 부인 구순열씨는  이유로 기소중지로 검찰 송치했다.

 구씨의 기소중지 배경에는 현재 구씨가 경찰의 출석에 불응한 가운데 해외에 나가 들어오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정명훈 감독의 부인과 정감독의 비서역인 백모씨와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600여 통의 문자를 주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 중 박현정 전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음해하기 위한 내용이 다수 포함돼 지난해 큰 충격을 가져오기도 했다. 

이날 서울청은 서울시향직원들이 지난 2004년 12월에 경찰에 고소한 직원 성추행 성희롱 폭언, 인사전횡 등의 혐의에 대해 직원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등 진술의 신빙성을 가질 수 없어 이같이 처리했다고 밝혔다.

정 전 감독 보좌역 백 모씨를 비롯 서울시향 직원 10명은 지난 2014년 12월 2일 새벽에 호주에 서버를 둔 E-mail 계정을 통해 서울시향 박 전 대표가 회식자리에서 성추행하고 내규를 변경해 특정인을 승진시키는 등 인사전횡을 했으며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요로에 발송했다.

서울청은 ‘서울시향  박현정 대표 퇴진을 위한 호소문’이라는 제목의 파일을 서울시향 이사, 서울시의원, 기자들에게 발송하는데 가담한 서울시향 직원 10명에 대해 정보통신망을 통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박 전 대표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을 냈다.

경찰은 “성추행 건은 2013년 9월 26일 예술의 전당과 MOU업무협약 체결을 축하하는 회식자리에서 박 전 대표가 과도한 음주 후 동석한 서울시향 남자직원 곽 모씨를 성추행했다는 내용은 회의 참석자 가운데 일부 피의자 이외는 없다” 고 말하고 “예술의 전당 직원 등 나머지 참석자들은 성추행과 같은 상황이 전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화기애애하게 회식이 마무리 됐다는 일관된 진술이 있고 회식 장소에 대한 현장 조사 내용 등을 종합한 결과 허위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전횡 건에 있어서도 박 전 대표가 특정인을 인사위원회 의결없이 승진시키고 지인의 제자를 비공개 채용했으며, 무보수 자원봉사자인 지인의 제자를 채용한 것은 박 전 대표의지시가 아닌 인사 담당자의 과실로 확인됐다. 보수를 지급한 내역도 없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허위사실로 판단한 것이다.

가장 논란이 됐던 폭언 및 성희롱 문제는 박 전 대표로부터 수시로 성희롱 발언 및 폭언을 들어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들의 인권유린 문제 내용은 피의자들 간에도 진술이 엇갈리고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없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로부터 폭언 및 성희롱 발언을 들었다는 일시 및 장소가 서로 엇갈리고 이들로부터 전해 들었다는 피의자들 또한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 없이 일부 동료의 주장만을 그대로 믿고 투서 작성에 참여했다고 밝혀졌다.

특히 시향직원들은 공개석상인 서울시향 직원 전체가 참여하는 회의 장소에서 박 전 대표가 잦은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나 피의자들 이외 나머지 대다수 직원들은 오히려 그러한 폭언을 들은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는 등 시향직원들의  주장에 신빙성이 없는 허위사실이라고 결론내렸다.

정명훈 전 감독 측과 서울시향 측은 경찰의 발표 내용이 잘못된 것이 많다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향 사태①] 가해자가 피해자, 피해자가 가해자 되는 반전 드라마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822
[서울시향 사태②] 박현정 ‘인격말살’과 실추된 이미지는 어떻게 회복하나?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823

박현정"13개월 동안 택시에서 식당에서 끝없는 모멸감에 시달려 왔다"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9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