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음악계의 대들보 양성 『 일신작곡상 』 연주회 개최
한국 현대음악계의 대들보 양성 『 일신작곡상 』 연주회 개최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0.2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 일신홀(한남동), 2018년 일신작곡상 시상식 · 연주회

『일신작곡상』 2018년도 수상자의 작품이 오는 29일 19:30, 일신홀에서 현대음악 전문연주단체 앙상블아인스와 최세훈의 지휘로 연주된다. 

▲일신작곡상 출연진(사진=일신문화재단)
▲일신작곡상 출연진(사진=일신문화재단)

그동안 서울 스프링 실내악축제에서 연주되어왔던 일신작곡상 작품을 올해부터 일신문화재단 기획공연 <일신 프리즘 콘서트 시리즈>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채로운 현대 실내악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공연은 작곡가 배동진(1977년)과 지성민(1983년)의 작품과 함께 일신방직 김영호 회장의 커미션으로 2001년 미국 아스펜음악제에서 세종솔로이스츠의 연주로 초연된 오거스타 리드 토마스의 곡이 연주된다. 2011년부터 한국 음악계의 발전과 현대음악 창작지원이념으로 진행되온 일신작곡상을 기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배동진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작곡과 졸업 후 독일과 오스트리아에서 수학하고 한국과 독일의 여러 재단의 프로그램에 선발되어 국내외에서 우수한 작품을 선보여 왔으며, 현재 한예종 작곡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성민은 서울대학교 작곡과를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그라츠국립음악대학교 작곡 및 극음악작곡 석사과정을 마쳤으며 그라츠시 음악상을 수상, 유럽의 여러 연주단체로부터 위촉받아 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2019년 일신작곡상은 김지향(1970년), 조현화(1977년)가 선정됐으며, 오는 12월 19일 19:30 일신홀에서 팀프앙상블의 연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전석무료이며 전화로 관람신청이 가능하다. ■문의:02-790-33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