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노원달빛산책-특별전’…여러 장르 작품 만나볼 수 있는 자리
‘2021 노원달빛산책-특별전’…여러 장르 작품 만나볼 수 있는 자리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10.11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0일부터 11월 7일까지

[서울문화투데이 안소현 기자] 오는 20일부터 11월 7일까지 ‘2021 노원달빛산책-특별전’이 개최된다. 전영일 공방의 빛조각 뿐만 아니라 현대적인 감성을 아우르는 여러 장르를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당현천 곳곳에 작품 총 7점을 설치하고, 작가와 만날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도 진행한다. 참여 작가는 권민우, 김현준, 인송자, 오종선, 최성균으로 모두 5인이다. 

▲인송자, '푸른 달의 노래' 2020 (사진=노원문화재단 제공)
▲인송자, '푸른 달의 노래' 2020 (사진=노원문화재단 제공)

권민우 작가가 올해 ‘노원달빛산책’에서 선보이는 ‘수학의 이모티콘’은 키네틱 아트 작품으로, 상계역 부근에 있는 수학문화관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했다. 수학기호가 작동해 다양한 표정을 짓는 작품이다. 

작년에 가장 사랑받았던 작가 인송자는 올해 총 3점의 한지 작품을 출품한다. 그 밖에도 김현준 작가는 슈퍼미러를 활용한 ‘물속에 뜬 도시의 달’을, 오종선 작가는 조형물 ‘공룡의 알’, 거울 조각을 활용해 달빛을 재현하는 최성균 작가는 ‘물소리, 문’을 선보일 계획이다.

작가들과 만남 프로그램인 ‘특별한 작가들과의 산책’도 준비돼 있다. 축제 기간에 총 5회 진행하며, 17일까지 사전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노원문화재단 공식 유튜브를 통해서 특별전 작가들의 인터뷰를 확인할 수 있으며, 프로그램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진행할 예정이다. 

김승국 이사장은 “특별전은 올해 키네틱 아트, 슈퍼미러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이며 10월 20일부터 개최하는 <2021 노원달빛산책>의 특별전에 많은 관심 바란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노원문화재단 공식 홈페이지 및 웹진 <노원아띠>, 블로그 및 각종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별전 이외에도 ‘희망의 집짓기’, ‘희망지구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공공미술의 가치에 대해 논의하는 세미나가 10월 24일 노원문화예술회관 6층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